수험정보

고객센터

동영상
1588-4055
학원(강남역)
02-598-5000 학원(노량진)
02-599-0500

학원 운영시간


강남역캠퍼스
월 ~ 일 07:00~22:30

노량진캠퍼스
월 ~ 일 07:00~22:30
해커스 패스 공무원학원 :: 공무원 시험 전문 | 9급공무원, 공무원영어, 공무원 모의고사, 공무원 무료 강의, 공무원 시험 자료

공무원 자료실 HOME > 공무원 정보 > 공무원 자료실

공무원 합격자 57% “공무원시험 개편 필요해” | 공무원 자료실
해커스 공무원 |조회 857 |2017.10.17 08:50 주소복사 [링크하기]


이재정 의원·인사처 합동 설문조사 실시 결과 발표 
…평균 수험기간 2년 2개월, 월평균 지출 62만원
 

[법률저널=정인영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재정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이 인사혁신처와 합동으로 최근 3년 내 공무원시험에 합격한 국가공무원 1,065명을 대상으로 공무원 시험 준비와 관련한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57%가 국어, 영어, 한국사 중심의 7‧9급 공무원 시험의 개편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 공무원시험 준비와 민간기업 또는 공공기관 취업준비간의 호환성 강화 필요성에 대해서는 43%가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정 의원은 “공무원 시험에 응시하는 인원이 매년 증가하고 공무원 시험이 유발하는 사회적 비용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다년간의 수험에도 불구하고 합격 실패 후 사회진출에 어려움을 겪은 ‘공시낭인’발생 등의 문제가 심각한 실정”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와 관련한 실태점검이 이루어지지 않아 인사혁신처의 협조를 받아 이번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공개된 분석자료에 의하면 현재 국어, 영어, 한국사 중심의 7‧9급 공채 선발방식에 대한 개편 필요성에 응답자 927명 중 351명(37.86%)이 ‘필요하다’, 177명(19.09%)이 ‘매우 필요하다’고 답해 전체의 57%가량이 개편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혀 필요 없다’는 응답비율은 3.78%에 그쳤으며 ‘필요 없다’ 12.62%, ‘보통’ 26.65% 등의 응답이 있었다. 

시험제도 개편과 관련하여 주요 의견으로 현재 필수과목인 국어, 영어, 한국사 대신 PSAT 도입이나 영어와 한국사의 자격시험대체 등의 의견이 있었다. 또 암기식이 아닌 직무적성형으로 직렬별로 차별화된 과목이 배정되면 좋을 것 같다는 의견들이 있었다. 

선택과목 중 고등과목을 폐지하고 전공과목으로 대체, 필수과목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많았는데, 실제 업무에 활용되는 행정법, 행정학 과목의 비중을 높이거나 필수과목으로 채택해야 한다, 기술직렬에도 행정법, 행정학 과목을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눈에 띄었다.

그 밖에 제도개선으로 ‘서울시 시험과 지방직 시험을 통합하거나 7‧9급 시험일자를 통합해 중복합격자를 줄여야 한다’, ‘수능처럼 선시험 후지원방식으로 바꿔 높은 직렬에 지원을 해서 높은 점수를 받고도 떨어지는 수험생을 줄여야 한다’, ‘7급 영어시험 대체, 자격증 가산점 폐지 등의 여러 변화노력이 서울시, 국회직, 지방직 등 다른 공시도 같이 일괄적으로 변화되어야 한다’ 등의 의견이 있었다.

또 ‘공무원의 도덕성과 관련된 부분 검증이 중요하다’며 ‘영어면접 폐지 등 기업면접화되기 보다 공무원이 꼭 가져야 할 마음가짐을 검증하는 쪽으로 심화되는 것’이 바람직한 방향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공무원시험 준비와 민간기업 또는 공공기관 취업준비 간의 호환성 강화 필요성에 대해서는 ‘필요하다’가 32.79%(927명 중 304명), ‘매우 필요하다’ 10.57%로 43.36%가 필요성에 공감했으나 ‘필요 없다’고 생각한 응답자(전혀 필요 없다 10.14%, 필요 없다 20.93%)도 31%나 됐다.
 

  
▲ 자료: 이재정 의원실 제공

필요성 강화에 공감한 응답자들은 ‘공무원 시험을 포기하는 경우 그간의 노력이 제로가 되어 다른 직종으로 진출이 어려워지는 것이 방지되어야 한다’, ‘공무원 시험준비 과정이 민간기업 또는 공기업 취업과 연계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등의 의견이 있었다.

반면 “공무원 시험준비와 민간기업 또는 공공기관 취업준비 간의 호환성을 강화한다면 수험생의 취업준비에 들어가는 노력이 감소하고 선택 폭은 넓어지나, 공직에 뜻을 품고 공무원을 선택하고자 하는 취업준비생은 줄어들고 안정적인 직장 중 하나인 직업으로서 공무원 취업시장에 진입하고자 하기 때문에 바람직한 공직자 선발의 타당성이 떨어진다고 생각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응답자 중 공무원시험과 민간기업 취업을 동시에 준비했던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16.22%(943명 중 153명)에 그쳤으며 공무원시험과 공공기관(공사, 공단 등) 취업을 함께 준비했던 응답자는 이보다 조금 더 많은 14.45%(941명 중 136명)로 나타났다. 

 
평균 수험기간 2년 2개월…합격시까지 3.2회 응시 
 
주거비, 식비, 교육비, 용돈 등 평균 월 62만원 지출 

다음으로 수험기간 및 지출에 대한 조사결과, 무응답자 37명을 제외한 응답자 전체의 평균 수험기간은 2년 2개월이었다. 3년이상(직접입력)이 180명(17.51%)으로 가장 많았고 1년~1년6개월 미만 17.12%, 1년6개월~2년미만 16.54%, 6개월~1년미만 15.86%, 2년~2년6개월 미만 14.20%, 2년6개월~3년미만 13.23%, 6개월미만 5.54% 순으로 나타났다. 

처음 공무원 시험 준비를 시작한 연령(만/무응답 37명)은 17세부터 52세까지 분포를 보였으며 평균은 26.6세로 집계됐다. 

합격시까지 현직급 시험 응시횟수는 2회가 26.95%(255명)로 가장 많았고, 1회 26.32%, 3회 22.3%, 4회 6.77%순이었다. 그밖에 5회 4.44%, 6회 4.23%, 10회 2.54% 등이었으며 30회이상도 2명 있었다. 평균 3.2회를 응시한 것으로 분석됐다. 

인사처가 주관하는 공채시험 외 다른 공무원채용시험에 응시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전체 845명중 425명, 44.97%였다. 

그 공무원시험은 지방직 9급(754명 중 268명, 35.54%), 서울시 9급(29.05), 서울시 7급(21.75%), 지방직 7급(16.98%), 기타 14.72%, 경찰(순경) 4.64% 등이 있었다.
 

  
▲ 자료: 이재정 의원실 제공

수험기간 지출항목 중 주거비와 관련하여 공무원 시험 준비를 위해 타지역으로 유학하는 등 거주지를 이전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전체의 26.36%(271명)였다. 

이들 중 80.74%(218명)가 고시촌(학원가) 원룸, 고시원 등에서 자취했다고 밝혔으며 친척 등 지인의 집에서 거주한 응답자는 12.96%(35명), 본인소유 자택(2.96%/8명), 지자체‧대학‧기업 제공 기숙사(2.22%/6명), 기타(1.11%/3명) 등으로 나타났다. 

거주지 이전 경험이 없는 경우 무응답 55명을 제외한 702명중 492명(70.09%)이 부모님과 함께 거주했으며 141명(20.09%)이 시험준비전부터 거주하던 원룸‧고시원 등 자취, 33명(4.7%)이 본인소유 자택, 19명(2.71%)이 지자체‧대학‧기업 제공 기숙사, 기타는 17명(2.42%)이었다.

월 평균 ▲주거비 지출액은 응답자 959명 중 490명(51.09%)이 부모와 거주, 자택의 경우로 0원이었고 그밖에 20만원미만은 6.05%, 20만원~40만원미만은 22.21%, 40만원~60만원미만은 15.02%, 60만원~80만원미만은 4.48%, 80만원이상은 1.15%로 부모와 거주 등을 제외하면 평균 월 38.7만원을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월평균 ▲식비 지출액은 응답자 959명 중 373명(38.89%)이 20만원미만이었고 20만원이상~30만원미만은 37.96%, 30만원~40만원 미만은 16.16%, 40만원~50만원미만은 5.94%, 50만원이상(직접입력)은 1.04%에 그쳤다. 평균 월 18.9만원을 식비로 지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월평균 ▲교재비 및 독서실비(합계) 지출액 평균은 월 22.3만원으로, 20만원 미만 55.58%(959명 중 533명), 20만원~30만원 미만 27.42%, 30만원~40만원 12.3%, 40만원~50만원미만 3.75%, 50만원이상(직접입력) 0.94% 순으로 나타났다. 

별도로 월평균 ▲학원비(인터넷 강의 포함)지출액 평균은 19.3만원으로 이 역시 20만원미만 52.24%(959명 중 501명), 20만원~30만원미만 25.55%, 30만원~40만원미만 13.24%, 40만원~50만원미만 7.4%, 50만원이상(직접입력) 1.56% 순이었다. 

월평균 ▲용돈(수강료, 식비 등 제외한 기타항목)지출액은 20만원 미만 57.35%(959명 중 550명), 20만원~30만원미만 23.67%, 30만원~40만원 미만 10.53%, 40만원~50만원미만 6.36%, 50만원이상 2.09% 순으로서 평균은 월 20.4만원이었다. 

이상 전체 수험기간 동안 주거비, 식비, 교재비, 학원비 및 용돈을 합산해 평균적으로 지출한 금액(1개월 평균)은 80만원이상(직접입력)이 23.88%(959명 중 229명), 60만원~80만원미만 23.15%, 40만원~60만원 미만 21.48%, 20만원~40만원미만 19.29%, 20만원미만 12.20% 순이었으며 평균은 총 61.9만원이었다. 

수험기간 지출 비용 조달과 관련하여 응답자(959명)의 71.22%가 가족 등의 지원으로 충당했다고 밝혔으며 16.79%는 시험준비 이전에 보유하던 자금(예금, 퇴직금)으로 조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과외 등 비정기적 수입으로 지출비를 조달한 응답자도 8.13%나 됐다. 그러나 직장 등 정기적 수입은 2.19%, 장학금 0.42%, 기타 1.25% 등으로 적었다. 

수험기간 중 생계를 위한 아르바이트, 과외 등 비정기적 경제활동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70.59%(959명 중 677명)였고 그 기간은 1년이상 29.64%(응답자 280명 중 83명), 3개월 미만 21.4%, 3개월~6개월미만 21.07%, 6개월~9개월미만 10.71%, 9개월~1년미만 17.14%씩이었다.

그 밖에 시험준비 노력과 성적간의 비례 정도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46.28%(927명 중 429명)가 ‘높다’, 17.69%가 ‘매우 높다’고 답해 응답자의 64%가 비례한다고 생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28.16%는 ‘보통’이라고 답했으며 6.58%는 ‘낮다’, 1.29%는 ‘매우 낮다’고 답했다.
 

  
▲ 자료: 이재정 의원실 제공

또 공무원시험 준비에 학원강의 등 사교육이 도움이 되는지를 묻자 절반가량(49.84%, 927명 중 462명)이 ‘도움이 된다’고 답했으며 ‘매우 도움이 된다’고 답한 응답자도 37%나 됐다. ‘보통’(10.25%), ‘도움 안 된다’(2.37%), ‘전혀 도움 안 된다’(0.54%)고 생각한 응답자의 비율은 낮게 나타났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 응답자 1,065명 중 53.9%(574명)가 남성, 여성이 46.1%(491명)였다. 연령별로 20세미만이 0.19%(2명), 20세~29세 48.92%(521명), 30세~39세 44.6%(475명), 40세~49세 5.45%(58명), 50세이상이 0.85%(9명)였다. 

직급별로는 5급이 15.31%(163명), 7급 34.74%(370명), 9급 49.95%(532명)씩이었다.

조사 기간은 지난 9월 19일부터 9월 26일까지 일주일간 진행되었으며 개개인의 수험 경험이 민감한 개인정보임을 감안해 개별 응답자의 신분이 노출되지 않도록 인사혁신처를 통해 응답 대상자에게 응답용 인터넷 페이지의 주소를 개별 발송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또 응답자 직급별 분석 결과는 일종의 합격 가이드라인으로 작용하는 부작용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 전체 응답자의 응답 분석 결과만 공개됐다.

이재정 의원은 조사 결과에 대해 “공무원 시험이 유발하는 막대한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한편, 합격에 실패한 수험생들이 어려움을 겪는 현실을 개선할 수 있도록, 시험 과목 조정 등을 통해 민간기업 등의 입사시험과 호환성을 높이는 방안 등이 연구되어야 한다”며 “동시에 공무원 시험 제도개선 추진 과정에서 기존 수험생들이 조금의 불이익이라도 겪지 않도록 인사혁신처는 면밀한 개선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인영 기자

출처: 법률저널



이름 패스워드

현재 0 / 최대 12800bytes
번호 구분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10 일반 2019년 자치경찰제 시행되나…선발은?   해커스 공무원 2017.11.08 975
609 일반 정부, 2018년 공무원 ‘1만875명’ 늘린다   해커스 공무원 2017.11.07 1082
608 일반 2018년 해경간부시험 원서접수 중   해커스 공무원 2017.11.07 1133
607 일반 올 국가공무원 추가시험 “정답변경 없음”   해커스 공무원 2017.11.06 690
606 일반 경찰청 ‘사건 진행상황 제공 서비스’ 확대 개선   해커스 공무원 2017.11.01 1172
605 일반 정부, 자치경찰제 전국 도입 가시화   해커스 공무원 2017.11.01 651
604 일반 계약집배원, 국가공무원으로 전환된다   해커스 공무원 2017.10.31 769
603 일반 119, 2019년부터 국가의 품으로   해커스 공무원 2017.10.31 759
602 일반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두고 ‘시끌’   해커스 공무원 2017.10.25 911
601 일반 2018년 필기시험, 언제쯤 치러질까?   해커스 공무원 2017.10.24 820
600 일반 공시 만족도 "10점 만점에 4.3점"   해커스 공무원 2017.10.24 1388
599 일반 사육신역사관에서 공무원시험 준비해 볼까?   해커스 공무원 2017.10.24 706
598 일반 경찰 채용 “통합이냐, 분리냐”   해커스 공무원 2017.10.24 1071
597 일반 문 정부 '경찰·소방 등 공무원 17만 4천명 충원' 로드맵 보니   해커스 공무원 2017.10.23 1214
596 일반 2018년 소방간부시험 1월 20일 실시   해커스 공무원 2017.10.19 1098
595 일반 정부, 공직사회 청렴·투명성 제고 박차   해커스 공무원 2017.10.18 724
594 일반 소방 경채시험, 100문항 중 3문항 꼴로 오류   해커스 공무원 2017.10.17 1251
593 일반 2018년 제1차 해양경찰공무원 채용 일정 사전 안내   해커스 공무원 2017.10.17 851
592 일반 내가 근무할 지역 얼마나 치열했을까 - ② 부산   해커스 공무원 2017.10.17 737
591 일반 생활안전분야 국가직 ‘얼마나 응시할 것인가’   해커스 공무원 2017.10.17 758
590 일반 하반기 국가직 공채 ‘좁디좁은 문을 뚫어라!’   해커스 공무원 2017.10.17 969
589 일반 육군 군무원 “선발예정인원에서 30명 미달”   해커스 공무원 2017.10.17 2547
588 일반 [공무원시험 면접 칼럼] 공무원 면접의 면접위원과 평정   해커스 공무원 2017.10.17 1185
587 일반 하반기 소방 필기시험 “어디에서 보나요”   해커스 공무원 2017.10.17 724
586 일반 서울교육청 ‘2017년 임용시험 일정 종지부’   해커스 공무원 2017.10.17 769
  1|2|3| 4 | 5|6|7|8|9|10..[28]